본문 바로가기
리뷰/디지털디바이스

키크론 k1 (v3) keychron 기계식 키보드 리뷰 맥용

 

세계에서 가장 얇은 기계식 키보드로 잘 알려진 키크론 사의 K1입니다. 출시 이후 세 번의 버전업을 진행한 제품으로 제가 사용하고 있는 제품은 가장 최근인 V3버전입니다. 다른 버전과의 차이는 제가 아는 바로는 키보드 스위치가 다르다고 알고 있습니다. 이전 모델까지는 청축이었는데 V3부터는 황축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이번 리뷰 또한 개인적인 느낌 위주와 동영상 리뷰(타이핑 사운드) 위주의 내용으로 리뷰를 진행하고자 합니다.

 

얇고 이뻐서 좋다

K2처럼 이 모델 역시 매우 이쁨니다. 스타일이 좀 다르긴 한데, K2는 레트로 느낌이었다면, K1은 그보다는 조금 더 현대적입니다. 이번에는 RGB 백라이트를 구매했는데 이 또한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K2의 단점이었던 높이 문제가 이 키보드에서는 없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얇은 기계식 키보드라는 수식답게 별도의 키보드 팜레스트 또한 필요하지 않습니다. 아이맥 키보드와 비교해서도 그렇게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얇은 대신에 알루미늄으로 마감이 되어 있는데, 이 때문에 매우 로버스트한 느낌을 줍니다. 가방에 넣고 다니는데 파손에 대한 걱정이 없습니다.

더불어 맥북 15인치와 폭이 똑같게 설계가 되어 있는데 이 점 또한 매우 만족스러운 점 중 하나였습니다. 마치 맥복프로의 번들 상품인 것처럼 느껴지기도 해서, 기능성에서의 리니어한 사용자 경험이 아니라 감성적으로도 만족시켜주는 디테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무거운 황축

기계식 키보드에 대한 지식이 얕은 터라, 황축이라는 스위치에 대한 백그라운드 정보 또한 없었습니다. 이 키보드에 적용된 황축이 황축 자체의 특성을 대변하는 지에 대해서도 확신이 없기 때문에, 이 키보드의 키감 위주로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일단 시끄럽습니다. 클리키 사운드가 청축처럼 올라옵니다. 더불어 무겁습니다. 찾아 보니 황축의 무게는 흑축의 그것과 유사한 60그램 대라고 합니다. 그래서 실제로 사용 시에 무거운 감이 있습니다. 특히 처음 사용 시에는 이거 쓸 수 있나 싶을 정도로 무거운 감이 잘 느껴졌습니다. 지금은 조금 적응을 해서 그런지 큰 무리는 없습니다. 다만 오랜만에 사용하거나 장시간 사용할 때는 다소 손가락에 무리가 가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더불어 손목 위치를 조금 불편하고 하고 타이핑을 할 경우 피로도가 더 쉽게 느껴졌습니다.

 

디자인용으로 좋다

클리키 사운드가 있는 키보드가 게임용인지 어쩐지는 모르겠지만, 이 키보드를 이용해서 포토샵이나 스케치 등의 툴을 사용할 때 확실히 느낌이 좋았습니다. 눌리는 느낌이 잘 나서 그런지, 특정 키를 반복적으로 입력하는 경우가 많은 디자인 작업에서 꽤 괜찮은 키감을 제공했습니다. 게임은 제가 컴퓨터로 하지 않기 때문에 어떠한 느낌인지 알 수 없었습니다.

 

RGB 백라이트

RGB 백라이트가 유난히 눈에 띠는데 그 이유는 일단 키보드 배열이 노트북의 펜타그래프 형식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노트북의 그것과 유사하게 플랫한 키가 플로팅한 것처럼 배열된 형태라서 빛이 새는 범위가 이전의 K2보다 월등히 높았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백라이트의 효과도 더욱 화려하게 느껴집니다. 다만 RGB백라이트를 사용하면 확실히 배터리가 빨리 소모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총평: 모든 게 좋지만, 황축에는 적응이 필요하다.

가격이 좀 비싼 편이긴 하지만(홍콩 공홈에서는 이제 배송을 안 해 주더군요. 무조건 국내 홈페이지에서 사야합니다), 모든 게 만족스러운 키보드입니다. 다만 황축의 무거운 키감은 다소 적응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