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자인 리서치/디자인 케이스스터디

펭귄랜덤하우스의 하위 브랜드인 'Ebury'의 새로운 BI디자인

*본 포스트는 "Creative Bloq'에 게재된 ":Penguin brand's new logo follows 2017 design trends"이라는 포스트를 국문으로 번역하여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정보를 알리고자 하는 목적으로 저작된 포스트임을 밝힙니다.


 


도서, 편집디자인, 북디자인 관련하여 매우 유서가 깊은 펭귄 랜덤 하우스의 논픽션 출판사인 'Ebury'가 브랜드를 개편하는 작업을 진행하였습니다. 이 작업은 모회사의 색을 덜어냄과 동시에 2017년 디자인트렌드를 그대로 반영한 디자인으로 주의를 끌고 있습니다.


이 디자인은 런던 소재 디자인 기업은 Form에 의해서 진행되었으며, 대무낮 'E'마크를 강조한 디자인으로 개편되었습니다. 이러한 아이디어는 최근 매우 자주 발견되기도 하는데, 비슷한 사례로 '엘튼 존의 새로운 비주얼 아이덴티티' 또한 이러한 비슷한 아이디어로 제작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향은 'Ebury'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2017년을 관통하는 큰 트렌드의 줄기로서 'Fanta'나 'Calvin Klein'과 같은 브랜드에도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최근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색상으로 꼽힌 청록색을 사용함으로써, 또 하나의 트렌드를 잘 반영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전 로고와 함께 비교해서 새로운 로고 디자인을 아래에서 감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새로운 로고는 소문자를 대문자로 변경하고, 색상을 조금 더 신선하면서 생동감 있게 바꾼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반쯤 불투명한 두 가지의 색상들이 겹쳐서 표현됨을 통해서, 로고는 삼차원적인 느낌을 줍니다. 이는 마치 고전적인 겹쳐서 인쇄하는 스크린프린팅을 연상시키는 효과를 지니기도 합니다. 여기서 약간의 불완전성이 느껴지기도 하는 이는 '창조 정신을 품을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되어지고 있습니다.

 

이 로고는 또한 대비되는 두 가지 색상을 사용함으로써('E' 글자는 아름다운 청록색으로, 그림자는 펭귄 브랜드의 주조색인 오렌지색을 형상화) 더 매력적인 시각화를 이루어냅니다. 또한 로고타입의 경우에도 기존 펭귄브랜드와 통일성을 줌으로써 패밀리 브랜드임을 나타내주는 효과를 지니기도 합니다.

추가 정보

- 디자인 에이전시 Form 웹사이트 : http://www.form.uk.com/

- 엘튼 존의 새로운 비주얼 아이덴티티 : http://www.creativebloq.com/news/theres-more-to-sir-elton-johns-new-logo-than-meets-the-eye

저작권 관련 정보 (License Info.)

  • 원 저작 게시물 제목(Original Post Title) :Penguin brand's new logo follows 2017 design trends
  • 원 저작 게시물 주소(Original Post URL) : URL Link
  • 원 저작 게시물 제공(Original Post Provider) : Creative Bloq
  • 본 콘텐츠는 유용한 정보를 널리 알리려는 취지에서 해외 기사를 국문으로 번역하여 제공하는 포스트입니다.
    (This post is a translated content to Korean in purpose to spread good information more broadly over the globe.)
  • 번역된 내용 상의 문제가 있거나, 저작권 침해 요소가 있다고 저작권자가 판단할 경우, 요청에 따라 언제든지 지워질 수 있습니다.
    (If the translated content has some problems itself or the original content provider/creator think posting the translated content here inappropriate, this can be removed immediately upon request.)
  • 번역된 콘텐츠는 CC 4.0 기준을 따르며, 정보 공유 시 최초 저작자(원 저작 관련 내용)를 콘텐츠 내에 표기해 주어야 합니다.
    (The translated content follows CC 4.0 policy. When it's shared, the original content provider/creator has to be attributed in the content.)